티스토리 뷰

User inserted image

공룡 둘리에 대한 슬픈 오마주(이하 오마주). 이 만화를 처음 봤던건 언제인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 영점프같은 만화 잡지에서 봤던거 같은데 영점프엔 2003년 5월달에 기재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난 고등학교 1, 2학년쯔음에 봤던거 같은 기억이 나거든.

2003년 5월이면 고3, 수능준비로 다른건 볼 여유가 없었을땐데 그때 본건가?.. (나이가 들어서 기억력이 가물가물..)

우리회사의 책장에 이 책이 있었다. 오래전 옛날 얼핏 보았을때 아기공룡 둘리가 늙어 어른이 된 후의 이야기, 더군다나 무지 암울한 배경과 이야기 때문에 몇페이지 읽다 그만 둔 그 만화가 담긴 "최규석 단편집"이다.

책장 앞에서 이 책을 꺼내 예전에 보았던 기억을 생각하고 있었는데 그래픽 담당의 한분이 "그책 재미있어요" 라고 해주셔서 읽어보기로 했다.

6개의 단편과 3개의 쪽만화

6개의 단편 모두가 암담한 현실을 그려내고 있다. 현실의 우울한 면과 블랙코미디의 조화. "밝게 살자" 라는 생각을 항상 하고 다녀서 인가 이런 장르의 만화는 나에겐 아직은 너무 낯설다.

오마주를 다 보고 나서 느낀점은 내용의 특이함, 암담함, 답답함이다. 단편 공룡둘리에 있던 또치가 하는 말이 딱이다 "더이상 명랑만화가 아니자나"


자세한 감상은 직접 책을 읽고 본인이 해야 하는 몫이니 내용과 감상은 비워둔다. 우리가 아는 아기공룡둘리 그 이후의 최규석머리속 세상을 알고 싶은분이라면 한번 읽어볼만한 책이니 도서관에서 찾아보는것도 좋을법하다.

일본만화열풍이 불고 있는 우리나라에 이와같은 인재가 있다는건 정말 다행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최규석 화이팅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