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감상/영화

영화 아들

Mastojun 2007.05.13 23:04


영화 아들..

3살난 아이와 어머니를 둔 24살의 청년은 실수로 한 여성과 그 아버지(어머니였나?)를 죽여 무기징역을 선고 받게 된다. 15년간 감옥에 살면서 집에 연락을 시도해봤지만 답장은 오지 않았고 면회도 한번도 없었던 무기징역수..

형무소에서 특별 하루 수감자에게 밖을 나갈 수 있는 기회를 주게 되는데 그 기회를 붙잡아 15년동안 보지 못했던 아들을 보러가게 되는데...

교도관과 같이 도착한 집은 예전에 살던 집이 아니였다. 15년동안 집주소를 바꾸게 되었고 그래서 편지를 보내도 제대로 전달이 되지 않아 답장이 없었던것... 단 하루라는 시간밖에 없어서 18살, 고등학생인 아들이 학교 수업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올때까지 기다리는 시간이 너무 아까워 학교 앞까지 찾아간다. 그리고 만나게된 아들..

아들은 아버지를 싫어한다. 아니 싫어하는 척 한다. 아버지라고부르지 않는다. 실수로 아버지라 부를까봐 조심스럽다. 하지만 이내 아버지라고 입밖에 나왔고 아버지와의 하룻밤을 지낼 수 밖에 없는 그날밤, 단 둘이 교도관 몰래 집 밖을 나와 돌아다닌다.

단 하루만 아들과 같이 지낼 수 있는 하루살이 인생의 아버지.. 그렇게 하루가 지나고 교도소로 돌아가게 되는데...

...이제부터 스포일러 포함

영화 포스터를 봤을때 "또 신인 남자 아역배우가 나왔나보네" 라고 생각을 했었는데..
영화가 시작하고 10분만에.. "어라? 저녀석은!!!" 얼굴이 갸름해지고 이쁘장해졌지만, 천하장사마돈나에서 성정체성을 흔들리던 그 녀석이 아닌가!!

살빠진 모습을 보며, "진정한 연기자군~" 이라고 생각이 되기도 하면서도, 그 고운목소리때문에 맏을 수 있는 배역에 한계가 있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들었다. 연기자로서는 단점일듯.. (.. 음..... 오버하는건가;)

차승원의 코믹 연기, 류덕환의 연기력을 볼 수 있는 영화. (나름대로) 가슴이 찡한 영화..... 지만 전체관람가의 한계가 보인 영화였다.

댓글
댓글쓰기 폼